“이건 본 적이 없는 그런 아름다움이야. 말로 설명해도 알아듣지 못할거야….(중간 생략)…. 10점 만점에 10점”

유명했던 한국 팝 가사 중에 10점 만점에 10점 이라는 말 이 있었다. 가사 내용을 들어보면 좋아하는 여성이 모든 면에 완벽 하 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 노래이다. 바이어 분들과 함께 집을 보러다니다 보면 과연 만점짜리 집을 찾을 수 있을까하는의문 이 생길때 가있다. 내마음 에 꼭드는집으로 새집을 짓는 다 하 더라도 10점 만점에 10점을 주기는 힘들것이다. 흠 잡기 시작 하 면 만가지도 넘는 것이 집이다.

 

집 사는 것, 결혼과 비슷

손님들에게 우스개 소리로 하는말 이있는데,‘집사는것은결혼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말에 대부분의 손님들이 공감이 간 다고 말씀하신다. 자신의 배우자와 결혼 하면서 자신이 생각했 던10점 만점에 10점만점을 주고 결혼 약속을하는사람은 거 의없을것이다.오늘 보고 온 집이 마음에들긴하는데, 다음 에 보면 조금 더 나은집 이 있겠지 싶어 몇주 더다른집을보다 보면 처음에 마음에 들었던 집 만한 것이 없다. 다시 첫번째 봤 던집에오퍼를쓸려고했더니벌써그집은다른주인에게가 버린것이다. 결혼 전에 선을 여러번 보신 분들도 비슷한 경험 을 한적이 있을 것이다.

내 집과 사랑에 빠지다?!

요즘은 바이어 분들이 마켓에 나온 집들을 인터넷에서 쉽게 집 사진을 볼 수 있기때문에 마음에드는 집을보고 싶다고 보내 오시는경우가 많은데, 직접 보신 후 사진과 너무 다르다고 실 망을하시는 경우가많다. 사진 만 보고는 알 수 없는것 이 집 이 다. 사람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선을 보기 전에 보내온 사진과 맞 선자리에서 만 난 상대의 모습이 다른경우, 그 실망 감은이 루 말할 수가 없다. 첫눈에 반한 상대와 결혼까지 가는 경우를 비하자면, 집도 마찬가지이다. 집의 대문을 여는 순간 느껴지 는느낌. “아,이 집 은내 집이다! ”첫 눈에 반한 집은 구석구석 흠잡을 투성이가 많은 집인데도 불구하고 꼭 사야만 한다는 생 각이 들기도 한다.

10점 만점에 10점은 없다.

집을 볼 때 손님들 이 요구하는 사항들 이 있다. 빛이 잘 들어 밝은 집, 화장실이 많은집, 옷장이 큰 집, 아이들이 모두 방 하나 씩은 가져야 하는 집, 부엌이 크고 페밀리 룸까지 벽이 트여 진 집, 차고가 꼭 있어야 하는 집, 지하실이 워크 아웃 이어야 하는집, 뒷 뜰이 넓고 식구들이 바베큐 파티를 할수 있는집, 덱이 꼭 있어야하는집, 자제분의 학군 등이다. 이런 요구 사항들 을 모두 충족시키는 집을 과연 찾을수 있을까?

 

“이 집을 사서 너무 행복해요.”

 

손님께서 집을 사신 후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 집들이에 초대 받아 가보면 안주인의 눈에서 행복이 느껴질 때가 있다. 주인의 행 복 만큼이나 에이전트인 나에게도 행복이 느껴진다. 처음에 이 집을 볼때는 흡족한 마음에 구입을 하 게된 집이 아니었다. 에이전트말만듣고,첫눈에 반한 집이 아니였지만 구입을 하게 되었는데, 살다보니 그때 에이전트가 한 말이 무슨 말이 었는지 이해가 간다고 한다. 그런 말을 들으면 나도 덩달아 신난다. 이럴때는 내가하고 있 는일에 정말 큰 보람을 느낀다.

 

내 집에 점수를 주자.

 

10점 만점에 10점, 아니 9점도 줄 수 있는 집 이 없다보니, 대부분은 7점 정도면 계약서 를 쓰기 시작한다. 집을 볼때 마다 바라는 것도 많아 지고 집을 여러곳을 보다보니 시 간이 갈수록 점수는 계속 떨어진다. 그러 다보면 7점도 후하다.그렇다면 내 집은 영원한 7점에 머무르고 마는걸까? 나머지 3점을 만회할수 있는 기회는 없는걸까? 나머지3점은 앞으로 내 집에 정을 붙이면서 점수를 주면 된 다. 페인트도 다시해보고, 냉장고도 교 체 해보고, 마루도 새로 깔아본다.물론 경비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천천 히 하나씩 내집 에 상을 주다 보면 정도 붙고 보기도 좋아진다. 그러다보면, 어느 샌 가 내 마음속에 쏙 드는, 10점 만점에 10점 짜리 집이 되어 있게 된다.

 

승경호 부동산

The Schneider Team

703-928-5990

 

Spread the love

Random

잡밖에 수도꼭지, 잠궈도 셀까요?


건강 음식인척 하지마.


지금 가장 필요한 아이들과의 계약서는 바로 ‘이것’


딸바보 아빠들에게 고함. “딸 아이 잘키우고 싶으시죠?”


관련 게시물

매트리스계의 킹이라 불러주마! Casper


나에게 딱! 맞는 직업은 어떤것이 있을까?


12/4일 오늘의 명언-상처에 유연해지는 법


가끔 이런일이 ! 세면대 물이 안내려가요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