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읽는 시

새해 새 아침은 /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Spread the love

Random

올여름 공짜 볼링으로 시원하게! Bowl America 6-9월


12/5일 오늘의 명언-농구의 황제, 마이클 조던


강아지에게 다가갈때는 손등을 먼저


오퍼 쓸때 편지 써보셨나요?


관련 게시물

발렌타인 마차타기이벤트-레스톤 타운 센터 2/14


2월 18일은 조지 워싱턴 마운트 버논 공짜로 가는날


찬바람이 쌩쌩 불땐 실내 스케이트장에서 신나게!


워싱턴 디씨의 매운맛 좀 보실래요?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