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읽는 시

새해 새 아침은 /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Spread the love

Random

페어팩스 시티 페스티발 10월 13일


강아지가 집 문을 긁어서 흠이 났어요


기차에 푹빠진 아이들 모여라! 무료 @Manassas 12/12-12/18


아빠 초보요리-달콤짭짤 닭다리살 간장구이


관련 게시물

인순이와 바다가 부르는 ‘아버지’


청소년 자녀, 슬립 오버 보낼때 꼭 기억하세요!


이색적인 야외 아이스 스케이트장으로!


알아두면 좋은 주택지식 117번 – 벌레 퇴치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