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읽는 시

새해 새 아침은 /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Spread the love

Random

없는게 없는? 강아지 엑스포로 출발! 3/15-17


페인트, 어떤 상표가 좋은것일까요?


Clarity 비엔나에 있는 고급식당


Eco-Friendly! 전기 자동차 타고 디씨 여행을?


관련 게시물

2월 6일 오늘의 명언


아내에게 가을 향기를 선물하세요.


Disposal – 음식물 분쇄기 – 기본 1


Thanksgiving Day…가족들과 함께 외식을?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