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읽는 시

새해 새 아침은 /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Spread the love

Random

탈모 걱정인 아빠, 소금 샴푸 쓰세요.


여보, 어디가 아파? 약 사다줄까?


내집장만 VOL 7, JAN 2020


고양이 모래? 정말 유용하게 쓸때가 있다


관련 게시물

화장실 수도 꼭지-faucet-shower head


팝콘 실링, 들어 보셨나요?


아빠와 함께 하는 동네 낚시-헤이마켓 실버레이크


똥손도 만드는 호박 치즈 케잌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