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마음으로 읽는 시

새해 새 아침은 /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Random

홈디포에서 이젤(Easel)을 만들어볼까요? 1/5일


Mosaic District에서 한 여름밤 야외 영화관


National Air & Space Museum 4시 이후 입장 무료


세상의 모든 아빠들에게-노사연 ‘바램’


관련 게시물

신경끄기의 기술..문제는 계속된다 바뀌거나 나아질뿐


가을 냄새 폴폴…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Wreath


공짜로 즐기는 여름밤의 추억! 아이들과 함께 하세요


여보, 어디가 아파? 약 사다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