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체질이 아니라서요.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이루고 싶은 꿈은 바로 취직, 하지만 회사원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바로 퇴직이다. 매일 사표를 내는 마음으로 출근을 하는 많은 사람은 ‘난 회사 체질이 아닌 것 같아’라고 되뇌인다.

퇴사를 결심해 보지만 ‘어디서 무엇을 하면서 먹고 살까?’ 막막한 불안함에 또다시 새로운 회사를 찾아 헤메이는 게 현실이다. 이 책의 저자는 퇴사후 자신이 좋아하는 번역 프리랜서로, 일러스트를 그리는 작가로 살아간다.

“이제 나는 우중춘한 기분을 감춘 채 좋은 아침이라고 거짓말을 할 필요가 없다. 안녕한지 궁금하지 않은 사람의 안녕을 물을 필요는 더더욱 없다. 그 대가로 매달 25일 들어오던 월급을 포기한 기분은 뭐랄까,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회사체질이 아니라서요- 서메리> 중에서

<사진: 인터넷교보문고>

Spread the love

Random

실패가 두려운가요?


헤어 컨디셔너가 이럴때도 쓰인답니다


주택구입시 등기/타이틀 보험, 꼭 구입해야 하나?


내집장만 VOL 24, OCT 2020


관련 게시물

가끔 이런일이 ! 세면대 물이 안내려가요


스테이징은 선택아닌 필수?


볼티모어 달러데이를 아시나요? 12/8-9일


찬바람이 쌩쌩 불땐 실내 스케이트장에서 신나게!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