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이 속썩일땐, ‘지랄 총량의 법칙’으로 위로하라.

남의 집 자식은 공부면 공부 예체능이면 예체능 못하는것 없이 부모말 잘듣고 ‘범생이’로 잘만 살아가건만 그렇게도 이뻐하며 키워온 내 자식 새끼는 하는 짓마다 밉고 말끝마다 반항이고 말썽만 부리는 걸까?

매일, 속썩이는 자식때문에 눈물지으며 까맣게 타버린 속으로 살아가고 있다면….김두식 경북대 교수가 쓴 불편해도 괜찮아에 소개한 ‘지랄 총량의 법칙’을 기억해보자.

내용은 다음과 같다.

누구나 평생 써야 하는 지랄의 총량이 정해져 있어 사람마다 발현의 시기가 다를 뿐 어쨌거나 죽기 전까진 그 양을 다 쓰게 돼 있다. 그러니 이왕이면 어릴 때 다 떠는 게 낫다는 얘기다.

말 안듣고 반항하는 자식 때문에 매일 한숨으로 땅이 꺼질듯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이 ‘지랄 총량의 법칙’을 기억해보자. 그래..이왕에 떠는 ‘지랄’이라면 나이들어 하는것 보다 지금 다 떨어라.

 

 

Spread the love

Random

왼쪽으로 누워자는 것의 비밀!


생활의 지혜 303


HVAC 이 무슨 뜻?


부동산 구입, 투자라면 살때와 팔때가 있다


관련 게시물

남서부 버지니아의 최고의 축제 “딸기 축제” (5/1/20-5/2/20)


Kids Euro Festival로 모두 모여라! 10/20-11/4


나는 어떤 사랑의 언어를 원하는 사람일까? (직접 테스트 해보기)


우리말인듯 일본말인듯 무심코 쓰는 일본말들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