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부동산 에이전트의 꿈

손님의 ‘드림 하우스’를 찾는 꿈

집과 관련된 동요나 노래를 들으면 거의 대부분이 ‘행복’이라는 단어를 떠오르게 된다. 미국 티비에서 방영되는 드라마나 영화를 잘 들여다보면 행복한 부부의 모습이 그려지는 장면이 가끔 등장한다. 그 중에서도 부부가 가장 행복해하는 모습을 담은 장면이 바로 꿈에도 그리던 집을 마련하는 장면일 것이다. 아마 드라마 작가나 영화 감독들도 본인의 잠재 의식 속에 주인공의 행복한 결론은 드림하우스를 장만하고 그 곳에서 부부가 희노애락을 함께 하며 긴 여생을 함께 행복하게 지내는 것이 인생에서 최고의 행복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집을 매매 함으로써 얻는 소득으로 생계를 유지하기 때문에 돈을 버는 목적으로 이 일을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하지만 한편으로 집은 단순한 매매의 대상이라기 보다 그 안에 스토리가 있고 행복이 있고, 감동이 있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이기에 부동산 에이전트 역시 손님의 마음에 꼭 드는 집을 소개하는 것이 그들의 ‘꿈’이라고 볼수 있다.

“저희 좋은 집 꼭 찾아주세요.”

옛날에는 집앞에  ‘For Sale’ 이라고 꽂혀 있는 간판이 그 곳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알리는 매물의 정보 수단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실시간으로 주머니속의 스마트폰만 켜면 바이어들의 머리속에 그려놓았던 드림 하우스의 집들이 수십장의 사진과 함께 쏟아져 나온다. 때로는 오픈 하우스에 직접 가서 집을 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자신의 부동산 에이전트와 함께 방문을 하게 된다.  첫사랑을 만난듯 보자 마자 첫눈에 반해 마음에 꼭드는 집을 찾을 때도 있지만, 길게는 몇달이 걸려서 겨우 집을 찾게 되는 경우도 있다. 집을 고를 때 본인의 성향이외에도 전문 부동산 에이전트의  견해가 많이 작용하게 될때가 많다. 손님들이 집을 볼때 가장 많이 하시는 말씀이 “저희 좋은 집 꼭 찾아주세요”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부동산 에이전트에게는 그 한마디에 막대한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 손님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비오는 날에도 눈오는 날에도 마음을 정돈하고 구두를 닦고 밖으로 나선다.

부동산 에이전트의 숨가쁜 하루

손님과 함께 가봤던 집을 혹시 놓친게 있나 해서 또 가보고, 2, 3층의 계단과 지하실을 하루에도 수십번을 오르고 내리고, 그러기를 몇 채를 하다 보면 발에 쥐가 날때가 있다. 행여나 시간이 지체되어 집주인과의 예약한 약속이 어긋날까봐 시계를 계속 보면서 마음 조려가며 다음 집을 향한다. 그러다 보면 하루가 순식간에 지나가는 것 같다.  좋은집을 찾아 계약이 성사되면 끝이 아니다. 이 집을 제대로 된 가격에 손님이 구입을 한것이지 걱정되어 하루에도 몇번이나 컴퓨터 앞에서 리서치를 한다. 홈 인스팩션 할때는 집의 어느 한부분이라도 놓칠세라 인스팩터를 따라다니며 질문도 하고 세심히 살피게 된다.  손님이 집을 사면 히터나 에어컨은 몇년을 더 쓸수 있을지 혹시 바로 고장나지는 않을지 물이 세지는 않았는지 덥거나 추운 집은 아닌지…..손님이 이 집을 사고 행복하게 잘 사셔야 하는데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지 걱정으로 잠을 잘 못 이룰때가 있다.

“좋은 집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융자서류 심사가 끝나고 클로징을 하는 날. 드디어 집주인으로 부터 집 열쇠를 넘겨받게 된다.  “집 사신것 축하 드립니다.”라는 말에 “ 저희 정말 행복합니다. 좋은 집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대답해 주시는 손님을 보면, 어깨에서 저절로 흥이 나는 것 같다. 부동산 에이전트가 들을수 있는 가장 큰 칭찬이 ‘좋은 집 찾아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이 아닐까? 손님의 행복이 고스란히 나에게 전해져 오는것만 같다. 나에게 자신의 ‘행복 찾기’를 잠시 맡겨두고 계신 손님들을 위해서 키보드에서 손을 떼고 차 열쇠를 집어 들어야 겠다. 잠시도 긴장을 놓치면 안된다.

“좋은 집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듣기 위해서 오늘도 마음을 새롭게 정돈하고 밖을 나선다.

승경호 부동산

The Schneider Team

703-928-5990

 

 

Spread the love

Random

(9/1/18 – 9/2/18) 이번주 볼만한 오픈하우스


우리동네 온라인 반상회 넥스트 도어(Next Door)


코킹(caulking) 해보기 = 집관리의 시작?


성공한 사람들이 절대로 하지 않는 20가지


관련 게시물

축하해주세요!


내집장만 VOL 7, JAN 2020


부엌 케비넷이 흔들 거려요, 헛도는 나사


Maryland Renaissance Festival @Annapolis MD 10/20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