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나를 지켜줘요.”

시네자나 수쉬(Snezhana Soosh)는 우크라이나에 사는 37세의 화가입니다. 그녀는 ‘아빠와 딸’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그림 14장을 그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그림만 봐도 아빠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지 않나요?

 

1. “아빠는 항상 나를 지켜줘요 – 학교에서 괴롭히는 못된 애들이나 침대 아래 숨은 괴물한테서요.”

Facebook/SnezhanaSoosh

2. “아빠는 나를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척척 해내요. 머리 땋아주기 같은 것도요.”

Facebook/SnezhanaSoosh

3.”아빠랑 같이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요.”

Facebook/SnezhanaSoosh

4.”아빠 품은 너무 따듯하고 편안해요.”

Facebook/SnezhanaSoosh

5. “아빠는 아주 커다랗지만 날 위해서라면 작아질 수도 있어요.”

Facebook/SnezhanaSoosh

6. “아빠는 아무리 바쁘더라도 내가 준비한 티파티에 함께 해줘요.”

Facebook/SnezhanaSoosh

7. “아빠는 내가 뭘 좋아하는지 알아요.”

Facebook/SnezhanaSoosh

8. “그래서 아빠가 떠날 때면 너무 슬퍼요.”

Facebook/SnezhanaSoosh

9. “아빠는 같이 놀아줘요.”

Facebook/SnezhanaSoosh

10. “하늘은 경이로운 곳이란다.”

Facebook/SnezhanaSoosh

11. “아빠는 날 위해서 뭐든지 할 수 있어요. 남들이 이상하게 보더라도요.”

Facebook/SnezhanaSoosh

12. “아빠는 내가 진짜 어려운 일도 해낼 수 있게 도와줘요.”

Facebook/SnezhanaSoosh

13. “아빠랑 같이 하면 뭐든지 재밌어요!”

Facebook/SnezhanaSoosh

14. “아빠들은 딸들을 소중히 지켜주느라 평생을 보내죠.”

Facebook/SnezhanaSoosh

Spread the love

Random

우리집앞에 수도관이 터졌어요! 근데 저희 책임이라 합니다.


문아래 틈을 막자- 절전


생활속 쉽게 돈 절약하는 방법 5가지


예술과 서커스의 만남! Cirque du Soleil VOLTA 7/26~


관련 게시물

오래된 컴퓨터 마우스패드 버리지 마세요


물, 집에는 물이 가장 무서운 독이다 1


요즘 엄마들은 이런데서 아이들과 놀아요? Nook at Fairfax


슬리퍼 는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