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운동해야 똑똑한 아기가 태어난다.

운동을 열심히 한 남성이 똑똑한 자식을 낳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화제입니다. 미국 대표적 일간지,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괴팅겐 신경퇴행성 질환 센터(German Center for Neurodegenerative Diseases in Göttingen)에서 실험쥐를 대상으로 실험을 한 결과, 운동은 남성의 두뇌와 정자에 변화를 가져다주고, 이는 후손의 뇌와 사고방식마저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성인이 되고 난 이후에 운동을 시작하더라도, 운동이 가져다주는 뇌의 긍정적인 변화 역시 후대에 전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운동이 두뇌에 좋은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많이 있습니다. 그중 기억과 학습에 관여하는 해마 부분의 신경세포 연결을 강화하는데요. 연결이 강화될수록 일반적으로 더 날카로운 사고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연구진은 실험을 위해 유전자가 동일한 실험쥐들을 대상으로 후천적인 요인인 생활습관이 지적 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해 보았습니다. 연구진은 우선 실험쥐들을 운동시키지 않고 성체까지 키웠습니다. 그리고 반으로 나누어, 반은 쳇바퀴 등 운동용 장난감이 있는 우리에 넣어 운동을 할 수 있게 했고, 나머지는 계속 운동을 시키지 않은 채 두었습니다. 10주 후, 두 그룹의 뇌를 확인한 결과, 운동을 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신경세포 연결이 더 튼튼해지고 인지 테스트 결과도 좋았습니다. 또 운동한 수컷과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은 암컷 사이에 나온 새끼도 튼튼한 신경세포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운동을 한 실험쥐들의 새끼들은 학습 속도도 빨랐고 기억력도 좋았습니다. 연구진은 두 그룹의 정자의 차이에서도 같은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변화도 운동을 멈추면 사라지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구진은 “두뇌를 변화시키는 데는 정신적 자극보다 신체적 자극(운동)이 훨씬 중요하다”며 “성인이 된 후 운동을 시작해도 운동이 뇌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자식에게 전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https://cbmpress.com/vancouver/아빠가-운동해야-똑똑한-아기가-태어난다

Spread the love

Random

강아지에게 다가갈때는 손등을 먼저


Cox Farm Fall Festival 9월 15일 부터


‘이런’ 경우라면, 주택 구입을 미뤄라!


아빠, 힘내세요! 창간호가 발간됩니다.


관련 게시물

이사가 쉬워지는 꿀팁!


온가족 주말 캠핑, 쉐난도우 벨리로 떠나요!


마나사스가 뜬다! 마이크론사 30억 달러 투자


마음 따뜻해 지는 시 한잔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