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운동해야 똑똑한 아기가 태어난다.

운동을 열심히 한 남성이 똑똑한 자식을 낳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화제입니다. 미국 대표적 일간지,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괴팅겐 신경퇴행성 질환 센터(German Center for Neurodegenerative Diseases in Göttingen)에서 실험쥐를 대상으로 실험을 한 결과, 운동은 남성의 두뇌와 정자에 변화를 가져다주고, 이는 후손의 뇌와 사고방식마저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성인이 되고 난 이후에 운동을 시작하더라도, 운동이 가져다주는 뇌의 긍정적인 변화 역시 후대에 전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운동이 두뇌에 좋은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많이 있습니다. 그중 기억과 학습에 관여하는 해마 부분의 신경세포 연결을 강화하는데요. 연결이 강화될수록 일반적으로 더 날카로운 사고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연구진은 실험을 위해 유전자가 동일한 실험쥐들을 대상으로 후천적인 요인인 생활습관이 지적 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해 보았습니다. 연구진은 우선 실험쥐들을 운동시키지 않고 성체까지 키웠습니다. 그리고 반으로 나누어, 반은 쳇바퀴 등 운동용 장난감이 있는 우리에 넣어 운동을 할 수 있게 했고, 나머지는 계속 운동을 시키지 않은 채 두었습니다. 10주 후, 두 그룹의 뇌를 확인한 결과, 운동을 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신경세포 연결이 더 튼튼해지고 인지 테스트 결과도 좋았습니다. 또 운동한 수컷과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은 암컷 사이에 나온 새끼도 튼튼한 신경세포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운동을 한 실험쥐들의 새끼들은 학습 속도도 빨랐고 기억력도 좋았습니다. 연구진은 두 그룹의 정자의 차이에서도 같은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변화도 운동을 멈추면 사라지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구진은 “두뇌를 변화시키는 데는 정신적 자극보다 신체적 자극(운동)이 훨씬 중요하다”며 “성인이 된 후 운동을 시작해도 운동이 뇌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자식에게 전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https://cbmpress.com/vancouver/아빠가-운동해야-똑똑한-아기가-태어난다

Spread the love

Random

아빠! 홈디포에 헬리콥터 만들러 가요! 11/3


필터 교체/ Filter change-Air Conditioning/ Heating system


헌돈 Labor day 페스티발


먹을거리 가득, Taste of Georgetown(9월 25일)


관련 게시물

하수구 – Drain


앗, 신기한 디씨 관광이 떳다


삶이 지루하다고 느껴질때


손이 시려워 꽁! 추울때는 실내놀이터에서! 실내 놀이터 디렉토리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