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징은 선택아닌 필수?

 

많은 분들이 리스팅을 할때 궁금해하시는 것중에 하나가 스테이징이다. 스테이징이란 인테리어와 약간 다른 개념이다. 집을 팔때 판매자가 원하는 가격에 가장 빨리 팔수 있도록 집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가장 아름답게 꾸며놓고 파는 것이 스테이징이다. 모델하우스를 생각해 보면 쉽다. 모델하우스 주방에 컵과 그릇이 널려있거나 화장실에 칫솔과 치약이 그대로 있는 모습을 본적이 없을것이다. 스테이징도 마찬가지이다.

 

바이어는 여러집을 돌아보면서 이 집을 사야할지 말아야 할지 판단하는 시간은 불과 3~7분 정도 소요된다고 한다. 그리고 72%가 집 내부의 첫 인상에 의해 결정된다고 하는 통계가 있다. 이 짧은 3-7분이라는 시간동안 바이어에게 강한 인상을 주기 위해서는 가구나, 액자, 거울, 소품등이 잘 배치되어 있고 안락한 내 집같은 분위기를 주어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스테이징이다.

전문 기관의 조사 따르면 화장실과 주방을 깔끔하게 정리 하려고 쓴 비용에 비해서 약 66%의 돈을 주택 매매시 더 받을 수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의 부동산 회사가 미국 8개 주요 도시에서 $229,000 에서 $4.8 million사이에 있는 집 2,772채의 거래를 추적해 본 결과, 스테이징을 하지 않았던 집들은 리스팅에서 판매까지 평균 31일이 걸렸으나 스테이징을 한 집들은 14일이 걸렸다. 스테이징된 집들은 리스팅 가격보다 6.3%를 높게 받은 것으로 조사된 자료가 있다.

Image result for staging before and after

 

 

 

 

 

Spread the love

Random

한인사회에 성공사례 나눠주시면 힘든 한인분들에게 나누어 보겠습니다


강아지나 고양이 키우시면 꼭 알아야 할것 101


어느 부동산 에이전트의 손님 공식 3


내집장만 VOL 24, OCT 2020


관련 게시물

코로나 바이러스가 지나간후 부동산 시장은?


디씨에 이런 레스토랑이?


발렌타인 마차타기이벤트-레스톤 타운 센터 2/14


남편을 위해 준비한 아내의 감동적인 선물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