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아빠들에게-노사연 ‘바램’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바램

김종환 시/노사연 곡

내 손에 잡은 것이 많아서
손이 아픕니다
등에 짊어진 삶의 무게가
온 몸을 아프게 하고
매일 해결해야 하는 일 때문에
내 시간도 없이 살다가
평생 바쁘게 걸어 왔으니
다리도 아픕니다
내가 힘들고 외로워 질 때
내 얘길 조금만 들어 준다면
어느 날 갑자기 세월의 한복판에
덩그러니 혼자 있진 않겠죠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사 랑 한 다
정말 사랑 한다는
그 말을 해 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 할 겁니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내가 힘들고 외로워 질 때
내 얘길 조금만 들어 준다면
어느 날 갑자기 세월의 한복판에
덩그러니 혼자 있진 않겠죠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사 랑 한 다
정말 사랑 한다는
그 말을 해 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 할 겁니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저 높은 곳에 함께 가야 할 사람
그대 뿐입니다

 

“아빠! 힘내세요”

 

Random

탈모 걱정인 아빠, 소금 샴푸 쓰세요.


헬로우! 미스터 포테이토 헤드@ Port Discovery


우리 아이들은 X세대, Y세대도 아닌 Z세대?


Flying Circus Airshow보러 출발!(10월 28일까지)


관련 게시물

치즈야, 넌 누구니?


육류의 부위별 영어 표현 궁금하셨죠?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다면?


여자들이 듣기 좋아하는 말, 싫어하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