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십대에 깨달은 세가지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로 유명한 작가이자 승려이며, 마음치유학교 교장인 혜민스님은 사십대가 된 어느 봄날 깨달은 세가지를 이렇게 말한다.

첫째는, 내가 상상하는 것만큼 사람들은 나에 대해 그렇게 관심이 없다. 보통 사람은 제각기 자기 생각만 해도 바쁘기 때문에, 남의 눈을 의식하고 걱정하면서 살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둘째는, 이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 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건 지나친 욕심일뿐, 누군가 나를 싫어한다면 자연의 이치라고 생각하고 그냥 넘어가면 된다.

셋째는, 남을 위한 거의 모든 행위들은 사실 나를 위함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니 제발 내가 정말로 하고 싶은 것,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아니라면 남 눈치 보지말고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자.

Spread the love

Random

한눈에 보는 집의 구조와 이름


킨더에서 12학년까지 볼링이 공짜? Bowl America


이사가 쉬워지는 꿀팁!


우리집 화재경보기 안전한가요?


관련 게시물

여자들이 듣기 좋아하는 말, 싫어하는 말?


아내에게 비타민을 건내는 최고의 남편!


개미 – 간단하게 없앨수 있다, 세번째


우리 아이 성격에 ‘딱’ 맞는 공부법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