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따뜻해 지는 시 한잔

한 겨울 행복    – 임재건

두툼한

이불 하나

나눠

무릎 덮고

 

손톱

죄다 노랗게 물들 적까지

귤 나눠 먹는다.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는 새

뉘엿뉘엿 해 넘고

부엌에선 복작복작 저녁 소리

요란하다.

 

 

 

Spread the love

Random

얘들아! 동물 농장 갈래? (2세-5세) 8/12&8/26


쿠키보다 백배 쉬운 빼빼로 만들기


우리집이 은근히 추워요- 이런경우도 있다. 73


케빈과 함께 나홀로집에


관련 게시물

내집장만 VOL 22, SEPT 2020


작지만 알찬 미니미니 하우스, 디씨에도?


뭔가 색다른 경험을 원한다면? 아이리쉬 축제로 Go! 8월 25일


단돈 2불로 Port Discovery Children’s Museum 11/16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