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따뜻해 지는 시 한잔

한 겨울 행복    – 임재건

두툼한

이불 하나

나눠

무릎 덮고

 

손톱

죄다 노랗게 물들 적까지

귤 나눠 먹는다.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는 새

뉘엿뉘엿 해 넘고

부엌에선 복작복작 저녁 소리

요란하다.

 

 

 

Spread the love

Random

샤워기에 물이 많이 줄었어요


요리 못하는 남편에게 인팟(instant pot)을?


애들아, 다나와! 이제 거실이 공부방


Chinese Lunar Year Festival


관련 게시물

책상 정리만 잘해도 연봉이 올라간다?


아기 자기한 일상품이 가득! 온라인 달러스토어 ‘홀라’


동물원에서 즐기는 색다른 할로윈! Roer’s Zoofari


아이들과 함께 해적선을 타볼까?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