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따뜻해 지는 시 한잔

한 겨울 행복    – 임재건

두툼한

이불 하나

나눠

무릎 덮고

 

손톱

죄다 노랗게 물들 적까지

귤 나눠 먹는다.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는 새

뉘엿뉘엿 해 넘고

부엌에선 복작복작 저녁 소리

요란하다.

 

 

 

Spread the love

Random

축하해주세요!


불조심 – 꼭 한번은 살펴보자 2


가을밤을 수놓을 The GLOW: A Jack O’Lantern Experience(10/4-28)


내집장만 VOL 17, JULY 2020


관련 게시물

쉐난도우 부티크 호텔-Hotel Laurance


내집마련의 꿈은 오늘의 저축부터 시작된다


비누 – 요것까지는 몰랐지요?


집 페인트 칠하기전, 잊지마세요 2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