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 파파 한번 되어 보실래요?

라떼 파파, 미국에서도 가능하다!

스웨덴과 같은 파격적인 육아 휴직 제도가 없는 미국에서도 ‘라떼 파파’는 존재할 수 있을까? 대답은 YES다. 주말이 되면 날씨가 춥다고 웅크려 있지말고, 리모콘과 스마트폰은 잠시 내려 놓고 텀블러에 따뜻한 커피를 담아 아이에게 따뜻한 코트와 모자를 씌어 아이와 함께 바깥으로 나가보자.

아무말 없이 아이의 손을 꼭 잡고 걸어가는 모습만으로도 충분히 ‘라떼 파파’의 분위기를 제대로 낼 수 있다. 따뜻한 아빠의 온기를 느끼는 아이에게서도 환한 웃음이 보인다. ‘라떼 파파’는 엄마들에게 꿈에도 그리던 달콤한 휴식을 줄 수 있다. 발렌시아가 패션쇼에서 나온 훈남 모델들 처럼 아이를 안고 손에 잡고 여유롭게 걸어가는 모습, 세상의 모든 남편에게서도 그런 ‘포스’를 느낄 수 있기를.

Spread the love

Random

식기 세척기-Dishwasher


차고 열때 소음이 심한가요?


껌? 껌으로 게를 잡을수 있다고요?


중년의 로맨스, 남편에게 달려있다?


관련 게시물

알아두면 진짜! 잘쓰는 비지니스 영어 약어


내집장만 VOL 2, Oct 2019


혼자 있는 시간이 나에게 주는 의미


내집장만 VOL 25, NOV 2020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