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서 어떻게 먹어요? 뉴욕 Flour Shop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서 레스토랑을 찾는 사람들이 30-40대라면, 인스타그램에 올릴 사진을 찍기 위해서 레스토랑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10-20대이다.

뉴욕에 문을 연 Flour Shop은 케잌 앞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서 몰려든 고객들로 붐비는 곳. 케잌을 보면 너무 예뻐서 탄성이 절로 나온다. 케잌 사진을 한번 구경해볼까?

사진 출처: flour shop 웹사이트 갤러리

https://store.flourshop.com/

 

 

 

Spread the love

Random

치실이 또 어디에 쓰일까요?


청소기 오래쓰기


집보험 올라가는 요소 5가지


Jack’s Fresh 자랑스런 한국인의 식당


관련 게시물

매주 금요일 5시 이후, 반값에 National Aquarium으로!


케첩의 다른 용도?


코킹(caulking) 해보기 = 집관리의 시작?


Marib Restaurant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