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도 그런 시절이 있었을까?

솔직한 속내를 보일 수 있는 친구들과 날이 새도록 이야기 꽃을 피우던 시절, 외롭지 않았던 그 때가 문득 떠오른 다면, 김동률의 <청춘>을 들어보자.  https://youtu.be/gVVgeg7JixM

청춘 – 김동률

우리들 만났다 하면 날이 새도록

끝나지 않던 이야기 서로의 꿈들에

함께 부풀었었고 설레였고

내일이 두근거렸지

언제부턴가 하루가 짧아져만 갔고

우리들 마음은 점점 조급해져 갔지

영원할 것 같았던 많은 것들

조금씩 사라져갔지

서로가 참 솔직했었던 그때가 그리워

때로는 쓰라렸고

때로는 부끄럽고

그래서 고맙던

거칠 게 없던 시절

모든 걸 나눌 수 있었고

같은 꿈을 꾸던 시절

뭐가 달라진 걸까

우린 지금 무엇이 중요하게끔 된

걸까

다들 모처럼 모인 술자리에서

끝없이 하는 이야기 그때가 좋았다

언제부턴가 더는 꺼내지 않는

스무살 서로의 꿈들

우리가 참 힘이 됐었던 그때가

그리워

때로는 다독이고

때로는 나무라고

그래서 고맙던

외롭지 않던 시절

모든 걸 나눌 수 있었고

같은 길을 걷던 시절

뭐가 달라진 걸까

우린 지금 무엇이 소중하게끔 된

걸까

우린 결국 이렇게 어른이 되었고

푸르던 그 때 그 시절 추억이 되었지

뭐가 달라진 걸까

우린 아직 뜨거운 가슴이 뛰고

다를 게 없는데

뭐가 이리 어려운 걸까

Spread the love

Random

내 남편이 눈물을 보였다.


케이블(cable) 선 도 고장이 난다


캐스트 아이언으로 보글보글 김치찌개를!


요즘 엄마들은 이런데서 아이들과 놀아요? Nook at Fairfax


관련 게시물

멀쩡하던 냉장고가 안시원하네요.


지금 가장 필요한 아이들과의 계약서는 바로 ‘이것’


럭셔리 이글루에서 칵테일 한잔 어때요? (2월까지)


슈퍼 파더~~아빠, 올해도 힘내세요!



SENDING GOOD WORD

Editor JP : jp@cheerupdad.com

아이디어뱅크 : info@cheerupdad.com